컨텐츠상세보기

서푼짜리 오페라 / 남자는 남자다 - 을유세계문학전집 54
서푼짜리 오페라 / 남자는 남자다 - 을유세계문학전집 54
  • 저자<베르톨트 브레히트> 저/<김길웅> 역
  • 출판사을유문화사
  • 출판일2015-07-09
  • 등록일2016-06-29
보유 2,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7, 누적예약 0

책소개

브레히트의 중후기 연극 원형의 뿌리를 잘 보여 주는 두 작품 수록

『서푼짜리 오페라』의 본격적인 이야기는 구걸 조직 우두머리 피첨의 딸 폴리와 악명 높은 강도 매키스의 결혼으로 시작된다. 이 결혼에 얽힌 이들 즉, 불구가 아닌데 불구인 체하거나 불쌍한 척 거짓으로 사람들의 동정을 사서 돈을 받아 내는 세력과 폭력, 절도로 사람들의 돈을 터는 강도 집단 그리고 강도 두목과 결탁한 경찰청장이 중심인물인 것이다. 이 작품은 이들의 얽힌 관계와 사건 진행을 통해 사회의 부조리와 관계의 부조리를 보여 준다.

『남자는 남자다』는 제품 포장공 갈리가이가 거절할 줄 모르는 성격 때문에 부재중인 제라이아 집을 대신해 자동화기 분대의 일원이 되고, 철저히 다른 사람이 되어 가는 모습을 보여 준다. 그리고 그가 너무 쉽게 자신을 부정하며 ‘새로운 인물’과 ‘소속된 집단’에 적응하는 과정을 통해 개인과 사회에 대한 모순을 느끼게 하고, 집단이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서 한 개인을 이용하는 모습과 변해 가는 주인공의 모습을 통해 인간의 본질에 대하여 생각하게 만든다.

저자소개

베르톨트 브레히트는 20세기 서양연극사를 대표하는 희곡작가이자 연출가이다. 그는 연극의 형식을 파괴하고 끊임없이 새로운 시도를 감행하여 연극사에 의미깊은 작품들을 다수 남겼다. 그는 1898년 독일 아우크스부르크에서 태어나  젊은 시절 《자본론》을 통해 마르크스주의를 접했고, 나치 집단의 비인간적인 만행을 비판하다가 15여 년간의 망명길에 오르게 되었다. 마침내 동베를린으로 돌아온 그는 자기의 작품들과 「서사극」 이론을 실제 무대에 적용시키는 작업에 몰두했다. 그러나 정착한지 10년도 채 되지 않아 1956년 연극 연습 도중 심근경색증으로 사망해 안타까움을 남겼다.

1918년 처녀작 「바알」을 발표한데 이어 「한밤의 북소리」 등 희곡을 잇달아 발표했으며, 후기에는 「갈릴레이의 생애」. 「억척어멈과 그 자식들」, 「사천의 선인들」, 「코카서스의 백묵원」 등의 대작을 남겼다. 특히 『서푼짜리 오페라』의 주제곡등은 국내에서도 다양한 분야에 걸쳐 활용될 정도로 그의 작품들은 후대의 끊임없는 재해석을 낳고 있다.

목차

남자는 남자다 
부록 - 아기 코끼리
서푼짜리 오페라 
주 
해설 - 브레히트와 그의 연극 
판본 소개 
베르톨트 브레히트 연보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