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고사성어 따라잡기
고사성어 따라잡기
  • 저자구인환
  • 출판사신원문화사
  • 출판일2002-05-15
  • 등록일2008-11-10
보유 2,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13, 누적예약 0

책소개

이 책은 특히 우리가 일상 생활에서 많이 접할 수 있는 중국의 고사성어들 중 사용빈도가 높고 중요도가 있는 것들을 모아 찾아보기 쉽게 가나다순으로 엮어 놓았다. 각각의 고사성어에 쓰이는 한자의 음과 뜻을 실어 이해를 도왔다. 단순히 기존의 원전을 해설하는 방식이 아닌, 일상에서 많이 쓰이는 어휘들을 선택하여 이야기로 엮고 있어 이해하기 쉽고 지루하지 않게 읽을 수 있도록 구성되어 있다.

저자소개

저자, 역자 소개 
지은이_김영수
1959년 경남 진해에서 태어난 김영수는 한국정신문화연구원(현 한국학중앙연구원) 석?박사 과정 때부터 굵직굵직한 번역서와 연구서를 펴냈다. 90년 국내 최초의 고구려 통사인 『고구려간사』를 번역했고, 92년 국내에는 거의 알려지지 않은 분야인 『고대 중국 야철기술 발전사』를 번역하여 과학기술처 장관상을 수상했다. 93년에는 이 책의 모태가 된 「고대 첩자고」라는 논문을 발표했고, 94년에는 한?중 고대사의 민감한 문제점들을 짚어낸 한?중?일 삼국의 주요 논문들을 모아 편집한 책 『고대 동북 아시아의 민족과 문화』라는 1천 쪽이 넘는 방대한 편저를 주도하여 펴냈다.
92년 박사과정을 수료한 그는 학위를 뒤로 한 채 중국 알기와 중국 알리기에 몰두하여 지난 10여 년 동안 중국 전역을 답사했다. 그 결과 『지혜로 읽는 사기』 『명문가의 자식교육』 『역사의 등불 사마천 피로 쓴 사기』 등과 같은 의미 있는 작업물들을 내놓았다. 번역 작업도 꾸준히 진행하여 『간신론』 『모략』 『맨얼굴의 중국사』 『추악한 중국인』 『황제들의 중국사』 『사진과 그림으로 보는 중국사 강의』 등을 선보임으로써 중국 전문가로서의 입지를 단단히 다졌다.
이제 자신의 전공인 고대 한?중관계사 연구로의 복귀를 준비하면서 그동안 축적해둔 내공을 부지런히 펼쳐내고자 하는 그는 한?중?일 3국의 역사인식과 의식수준을 ‘역사 중독’이란 말로 명쾌하게 진단한다. 이에 따라 역사과잉과 역사편중에 빠진 한국 사회와 한국인의 역사인식의 근원적 문제점들을 강렬하고 냉철한 역사관으로 파헤쳐 나가고자 한다.
그 첫 작업의 하나로 13년 전 제기했던 한국 고대사의 첩자 문제를 본격적으로 다룬 본서를 선보인다. 역사의 이면에서 어슬렁거리는, 그러나 역사에 만만치 않은 흔적을 남긴 익명의 존재들을 역사의 전면으로 복권시키는 최초의 작업이라는 자부심과 함께 독자들의 아낌없는 비판과 충고를 기다리고 있다.

목차

*** 이 전자책은 스캔 이미지로 제작했기 때문에 화면 상태가 안 좋을 수 있습니다.
 "미리보기"를 통해 본문 상태를 미리 확인하고 구매해 주세요.****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