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장삼이사
장삼이사
  • 저자최명익
  • 출판사북토피아
  • 출판일2004-03-22
  • 등록일2004-03-22
보유 5,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2, 누적예약 0

책소개

붐비고 법석하는 정거장 폼의 혼잡을 옮겨 싣고 차는 떠났다...

그런 정거장의 거리와 기억이 멀어 감을 따라 이삼 등 찻간에 가득 실린 무질서와 흥분도 차차 가라앉기 시작하였다.. 앉을 수 있는 사람은 앉고 섰을 밖에 없는 사람은 선 채로나마 자리가 잡힌 셈이다.. 이 찻간 한끝 바로 출입구 안짝에 자리잡은 나 역시 담배를 피워 물고 주위를 돌아볼 여유가 생겼던 것이다..

저자소개

1903년 평양 

『희련시대』『처의 화장』으로 작품활동 시작

1930년『중외일보』에『붉은 코』

1931년『비판』에 평론『이광수씨의 작가적 태도를 논함』

1933년에는 『조선일보』『목사』를 발표.

1936년에는 조광『비오는 길』을 발표하면서 정식으로 문단에 데뷔.

『봄과 신작로』『폐어인』『심문』, 1941년에 『장삼이사』 발표.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