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레 미제라블 5 - 혁명 바리케이드 도둑
레 미제라블 5 - 혁명 바리케이드 도둑
  • 저자빅토르 위고(Victor Marie Hugo)
  • 출판사동서문화사
  • 출판일2004-03-02
  • 등록일2004-03-02
보유 5,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12, 누적예약 0

책소개

동서문화사에서 펴낸 빅토르 위고의 거대작 <레 미제라블>의 완역본 전 6권!
<레 미제라블>은 읽어 보았지만 과연 읽었다고 할 수 있는 사람이 얼마나 있을 것인가. 이번에 나온 <레 미제라블>은 300여점의 오리지날 삽화를 담고있는 완역본이다.

미제라블은 가난에 허덕이고 수치스런 생활이나 행위를 하고 있는 비참한 사람들 또는 불행한 사람들이라는 뜻이다. 제목에서처럼 이 작품속에는 가난과 굶주림 때문에 빵 한 조각을 훔친 것을 계기로 평생을 죄인이라는 낙인이 찍혀 죄의식에 시달리며 살아야 하는 주인공의 불행한 삶이 그려져 있다.

어쩔 수 없었던 극단적인 상황에서 저지른 사소한 범죄가 나중에는 그를 19년간 감옥살이를 시키면서 한 사람의 영혼이 타락해가야만 하는 안타까운 시대적 상황을 이야기하고 있으며 사회를 올바른 정의 사회로 구현시키기 위해 있다는 법과 질서가 때로는 한 사람의 삶을 송두리째 망칠 수도 있다는 값진 교훈을 안겨준다.

같은 사람이라는 인격을 가지고 태어나지만 주어진 상황에 따라서 달라질 수 있는 인간의 운명을 비관하는 것에서 이 작품은 결말을 짓고 있는 것이 아니라 어두운 곳에서 광명을 찾아가는 장 발장의 파란만장한 생애를 통해 인도주의적인 세계관과 그리스도교적인 사랑을 말하고 있다.

빅토르 위고 200주년(2002년)을 기념하여 프랑스위그판의 삽화와 함께 펴낸 이 완역본은 위고 번역문학의 기념비적인 작품이 될 것이다.

저자소개

프랑스의 시인이자 극작가, 소설가. 1802년 프랑스 브장송에서 조제프 레오폴드 시지스베르의 셋째 아들로 태어났다. 왕정주의자이자 가톨릭 신자였던 그는 어느 한 사조에 기울기를 거부했으나 결국 프랑스 낭만주의의 대표적인 시인이 되었다.
아카데미 프랑세즈에 선출되고 프랑스 상원의원, 국회의원으로 선출되는 등 활발한 정치활동에 참여했다. 그는 처음에는 나폴레옹을 지지했지만 후에 야당으로 돌아서 오히려 그에 대한 저항운동을 조직하기도 했다. 그 대가로 19년간 브뤼셀에서 유배생활을 하기도 했다.
1870년 파리로 돌아온 위고는 이후에는 거의 정치에 개입하지 않고 작가로서의 삶을 보내다 1885년 파리에서 사망했다. <레 미제라블>, <노트르담의 꼽추> 등 인도주의적인 작품을 많이 썼다.

목차

제 10편 1832년 6월 5일
문제의 밑바닥
장례식부활의 기회
과거의 흥분
빠리의 특이한 점
제11편 미립자와 폭풍
가브로슈가 쓴 시의 기원에 대한 두세 가지 설명어떤 아카데미 회원이 이 시에 미친 영향
행진하는 가브로슈
이발사의 당연한 분개
소년은 노인을 보고 놀라다
노인

새 가입자
제12편 꼬랭뜨
꼬랭뜨 술집의 역사
전야제
밤이 그랑떼르를 덮치기 시작하다

위슐루 아주머니
준비
기다리면서
비예뜨 거리에서 참가한 사나이
까뷕이라는 사나이에 대한 여러 의문
제13편 마리우스 어둠 속으로 들어가다
쁠뤼메 거리에서 쌩 드니 구역으로
올빼미가 내려다본 빠리
막다른 곳
제14편 고상한 절망
깃발제1막
깃발제2막
가브로슈에겐 앙졸라의 기총이 더 좋았을 것을
화약통
장 프루베르의 시구의 끝
삶의 고통에 이은 죽음의 고통
거리 측정에 능숙한 가브로슈
제15편 롬므 아르메 거리
수다스러운 압지
등불을 미워하는 부랑아
꼬제뜨와 뚜쌩이 잠든 사이에

가브로슈의 지나친 열의
제5부 장 발장
제1편 시가전
쌩 땅뜨완느 바리케이드 뒤 땅쁠 바리케이드

심연 속에서나 이야기할 밖에
양지와 음지
다섯이 줄고 하나가 불어나다
바리케이드 위에서 보이는 지평선
초조한 마리우스, 말 없는 자베르
악화된 상황
대포의 위력
옛 밀렵자 솜씨 1796년 유죄선고에 영향을 준 사격
여명
사람을 죽이지 않는 사격
질서의 편을 드는 무질서
지나가는 광명
앙졸라 애인의 이름
밖으로 나간 가브로슈
어떻게 형이 아버지 노릇을 하는가
죽은 아버지는 머지않아 죽을 아들을 기다린다
밥이 되어 버린 독수리
장 발장의 복수
죽은 자도 옳고 산 자도 잘못은 없다
용감한 사람들
한 걸음 한 걸음
굶주린 오레스트와 술취한 필라드
포로
제2편 레비아땅의 창자
바다 때문에 메마르는 땅
오래된 지하수도로의 역사
브륀조
세상에 알려지지 않은 일
현재의 진보
장래의 진보
제3편 진창 속의 영혼
지하수도로와 생각지 못했던 선물
해석
미행당하는 사나이
그도 십자가를 짊어지다
모래에도 교묘한 불성실이 있다
함몰
상륙한다고 생각할 때 이따금 좌초한다
찢어진 옷자락
누가 보아도 죽은 느낌을 주는 마리우스
아들의 귀환
절대자의 동요
조부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