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품격을 높이는 우리말
품격을 높이는 우리말
  • 저자<장영준>,< 오승연> 저
  • 출판사북이십일
  • 출판일2013-04-09
  • 등록일2014-03-26
보유 2, 대출 0, 예약 0, 누적대출 10, 누적예약 0

책소개

말 한마디로 인격과 교양이 드러난다?

언어학자와 방송인이 제안하는 정확하고 교양 있게 우리말 사용하는 법!




우리는 매일 한글을 사용하면서 생활하지만 상황과 뜻에 맞게 우리말을 쓴다는 것은 그리 쉬운 일이 아니다. 격식 있는 자리에서 상대에게 말을 잘못했다면, 이는 단순히 우리말을 틀린 것에 그치지 않고 말하는 이의 품격까지 떨어지게 된다. 뿐만 아니라 업무에서 가장 필요한 ‘읽고 말하는’ 능력은 무엇보다 정확한 우리말 실력에 기초한다. 이제 우리말 실력은 말하는 이의 품격과 능력을 판가름하는 기준이 된 것이다.



『품격을 높이는 우리말』은 우리가 무심코 쓰는 표현들을 점검해보고 뜻이나 쓰임이 다른 말들을 소개하며, 이를 제대로 활용하여 품격 높은 우리말을 사용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언어학자 장영준 교수와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오승연 박사는 이 책에서 잘못된 우리말 습관을 바로잡을 뿐만 아니라 우리말을 올바르게 사용하여 말하는 이의 신뢰까지 높이는 방법을 자세히 소개한다. 뿐만 아니라 광고인 박웅현, 배우 최송현, 아나운서 이현주 등 12명의 명사들의 '우리말 사용' 인터뷰를 통해 올바른 국어에 대한 이야기와 '말 잘하는 방법' 또한 엿볼 수 있다.



'품격을 높이는 우리말' 영상보기 *클릭*

저자소개

중앙대학교 영어영문학과 교수. 고려대학교 영어영문학과 졸업 후 하버드대학교에서 언어학 박사학위를 받았다. MIT 및 애리조나 주립대학교 방문학자로 활동했으며, 세계적 언어학자인 노암 촘스키 제자로 한글 및 언어에 대한 색다른 해석을 시도하고 있다. 한국언어학회 총무이사를 역임했고, 현재 한국언어학회에서 발행하는 <언어>지 편집위원장으로 활동 중이다. 저서로는 『한국어가 사라진다면』(공저), 『언어의 비밀』, 『한국어 통사구조 새로 보기』, 『응용언어학 사전』, 『언어 속으로』, 《그램그램 영문법 원정대》 《그램그램 영단어 원정대》 시리즈 등이 있으며, 『촘스키, 끝없는 도전』, 『번역과 번역하기』, 『영어에 관한 21가지 오해』, 『최소주의 언어학』등의 책을 번역했다.

목차

저자서문 
말은 곧 그 사람의 품격을 드러낸다_ 장영준
말 잘하는 것은 마음을 움직이는 것이다_ 오승연

1장 생각 없이 쓰면 격이 떨어지는 말 
자리에 따라 다르게_ 감사하다와 고맙다
존경도 상황에 맞아야 한다_ 교수님과 선생님
윗사람과 아랫사람을 구별하자_ 당부하다와 부탁하다
옳고 그름에 대한 판단 유무_ 정확하다와 적확하다
비중 혹은 의미의 차이_ 주요하다와 중요하다
같지 않다고 틀린 것은 아니다_ 틀리다와 다르다
감정의 지속성에 따라_ 기쁘다와 즐겁다
무엇을 인내할 것인가_ 참다와 견디다
타인이 있으면 반응도 다르다_ 창피하다와 부끄럽다
기지개는 켜고, 허리는 편다_ 펴다와 켜다
어려운 일은 힘이 든다_ 어렵다와 힘들다
고개를 숙이면 머리가 따라간다_ 고개와 머리
연속성이 있느냐, 없느냐_ 중임과 연임
법과 도덕의 차이_ 비리와 비위
발자국은 셀 수 없다_ 발자국과 발짝
‘플랭카드’를 쓸 수 없는 이유_ 플래카드와 현수막
자동차는 ‘차로’로 달린다_ 차선과 차로
■품격 있는 우리말 지킴이 1 광고인 박웅현
■품격 있는 우리말 지킴이 2 배우 최송현
■품격 있는 우리말 지킴이 3 전(前) 외교통상부 장관 김성환

2장 잘못 사용하면 치명적으로 틀리는 말 
과도한 높임은 공손함이 아니다_ 사랑하는과 사랑하시는
뒤차가 부딪치면 추돌 사고_ 충돌과 추돌
카드로 결재할 수 없다_ 결제와 결재
복지국가를 지양한다고?_ 지양과 지향
장단음을 구분하는 것이 진짜 실력_ 말(馬)과 말(言)
두 곱절은 있지만 두 갑절은 없다_ 갑절과 곱절
긍정적 혹은 부정적 관점에 따라_ 과연과 역시
좋은 쪽으로 뚫고 나아감_ 돌파
어려움과 쉬움의 정도_ 난이도
윗사람에게 쓰면 독이 되는 말_ 애쓰시네요
크기일까, 양일까?_ 작다와 적다
말은 떠벌리고, 일은 떠벌이고_ 떠벌리다와 떠벌이다
스승으로 삼으면 사사하는 것_ 사사하다와 사사받다
청바지가 헤질 수는 없다_ 해지다와 헤지다
힘을 쓰면 싸우는 거야_ 다투다와 싸우다
시계가 한 시간 이르다_ 빠르다와 이르다
포스터는 붙이고 편지는 부친다_ 붙이다와 부치다
■품격 있는 우리말 지킴이 4 KBS 아나운서 이현주
■품격 있는 우리말 지킴이 5 조선일보 논설위원 김광일
■품격 있는 우리말 지킴이 6 MBC 아나운서 강재형

3장 뿌리는 같지만 의미가 다른 말 
쭉 들이키다? 들이켜다!_ 들이키다와 들이켜다
우정은 두터울수록 좋다_ 두텁다와 두껍다 
스승의 가르침을 좇다_ 쫓다와 좇다
적중하거나 일치시키거나_ 맞추다와 맞히다
능동적 혹은 수동적 움직임_ 부딪치다와 부딪히다
쟁반에 받칠까, 받힐까?_ 받치다와 받히다
손가락으로 가리키며 가르쳤다_ 가르치다와 가리키다
일은 벌이고 사이는 벌리는 것_ 벌리다와 벌이다
있던 것 또는 없던 것을 추가_ 늘리다와 늘이다
마음은 덥히고 찌개는 데우고_ 덥히다와 데우다
안주 일절? 일체!_ 일절과 일체
볕은 온기를 품은 빛_ 햇빛과 햇볕
‘개펄’에서 잡은 펄낙지_ 갯벌과 개펄
‘너머’는 명사, ‘넘어’는 동사_ 넘어와 너머
눈은 지그시 감고, 엉덩이는 지긋이 붙인다_ 지긋이와 지그시
천정이 아니라 천장!_ 천장과 천정부지
■품격 있는 우리말 지킴이 7 MBC 아나운서 강다솜
■품격 있는 우리말 지킴이 8 개그우먼 허안나
■품격 있는 우리말 지킴이 9 충청남도 도지사 안희정

4장 교양 있는 한국인이 알아야 할 철자와 발음 
왜 여성 앞에서 숙맥이 될까요?_ 쑥맥과 숙맥
‘금슬’이 ‘금실’로 변한 이유_ 금슬과 금실 
담배 한 개비만 주게_ 개피와 개비
안 되게 하려고 몽리 부리다_ 옹니와 몽니
담뱃재는 떨어내는 것_ 재털이와 재떨이
뇌졸중은 왜 ‘중’일까?_ 뇌졸증과 뇌졸중
직업이냐, 습관이냐_ 개구장이와 개구쟁이
아지랭이는 피어오를 수 없다_ 아지랭이와 아지랑이
한자어 발음에 주의하자_ 희노애락과 희로애락
사십구재는 제사가 아니다_ 사십구제와 사십구재
‘찌게’는 먹을 수 없다_ 된장찌게와 된장찌개
꼭 알아야 할 사이시옷의 원리_ 마굿간과 마구간
나와 걸맞은 친구를 만나다_ 걸맞는과 걸맞은
기다란 고드름이 달렸다_ 길다란과 기다란
‘잊힌 계절’이라고 해야지_ 잊혀진과 잊힌 
나는 새, 거친 들판_ 날으는과 나는
나는 자랑스러운 태극기 앞에_ 자랑스런과 자랑스러운
표준어지만 차이를 알자_ 깨트리다와 깨뜨리다
영어에 귀가 뜨였어요_ 트이다와 뜨이다
반드시 삼가주십시오_ 삼가하다와 삼가다
삐졌니? 아니 삐쳤어!_ 삐지다와 삐치다
소풍 가기 전의 설렘_ 설레이다와 설레다
그는 천재로 불렸다_ 불리우다와 불리다
꽃은 피고, 담배는 피우는 것_ 피다와 피우다
‘ㅎ’과 ‘ㅅ’의 은밀한 역사_ 히히덕거리다와 시시덕거리다
그녀는 언제나 까다롭다_ 까탈스럽다와 까다롭다
공부 잘한다고 으스댄다_ 으시대다와 으스대다
약속이 파투 났다고?_ 파토 나다와 파투 나다
주머니에 귤을 욱여넣었다_ 우겨넣다와 욱여넣다
혈혈단신 살아온 삶_ 홀홀단신과 혈혈단신
최근 인정된 새내기 표준어들_ 개발새발과 괴발개발
너의 손을 덥석 잡다_ 덥썩과 덥석
산산이 부서진 이름이여!_ 산산히와 산산이
가진 돈을 통틀어도 백 원뿐_ 통털어와 통틀어
■품격 있는 우리말 지킴이 10 KBS 아나운서 도경완
■품격 있는 우리말 지킴이 11 동아일보 논설주간 황호택
■품격 있는 우리말 지킴이 12 한국벤처투자 대표이사 정유신

한줄 서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