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상세보기

내게 남은 삶이 한 시간뿐이라면 - 프랑스 노철학자가 전하는 삶의 가치와 본질에 대한 철학적 질문들
내게 남은 삶이 한 시간뿐이라면 - 프랑스 노철학자가 전하는 삶의 가치와 본질에 대한 철학적 질문들
  • 저자로제 폴 드루아 (지은이), 최린 (옮긴이)
  • 출판사센시오
  • 출판일2021-12-09
  • 등록일2022-01-20
보유 2, 대출 1, 예약 0, 누적대출 1, 누적예약 0

책소개

죽음을 떠올린 순간 더욱 선명하게 빛나는
삶의 의미와 본질을 만난다!

내 삶의 마지막 1시간. 프랑스 노철학자 로제 폴 드루아는 무심코 지나치던 1초마저도 의미 있고 소중해지는 삶의 마지막 순간이 모든 인생을 통틀어 수많은 근심과 속박에서 벗어난 가장 자유로운 시간이며. 그때야 비로소 인생을 마주 볼 수 있게 된다고 말한다. 그리고 그 시간 동안 자신의 한계, 인간의 한계를 인정하고 한 걸음 떨어져서 삶을 바라볼 때 비로소 인생의 진면목을 느낄 수 있다고 말한다.

“앞에서 마주 볼 수 없는 것은 태양과 죽음만이 아닙니다.
이유는 다르지만, 인생도 그렇습니다.
우리가 삶을 볼 수 없는 이유는 우리가 그 안에 있기 때문입니다.
바다나 산을, 지는 해를 바라보듯이,
갈매기가 나는 모습을, 말이 달리는 걸 관찰하듯이
인생을 바라볼 수 있으려면 그 바깥에 있어야 합니다.
밖에서 주시할 때 우리는 비로소 알게 됩니다.”

인간은 누구나 완전한 행복을 찾기 위해, 더 많은 지식을 얻기 위해, 자신이 가치 있다고 생각하는 것을 얻기 위해 살아간다. 하지만 우리가 생각하는 완전한 행복이란 존재하지 않는다. 더 많은 지식을 욕망하면서 더 많이 알게 되면 더 자유롭고, 더 행복해질 거라 믿음 또한 잘못된 것이다.
저자는 완전한 행복을 가질 수도 없고, 모든 것을 알 수도 없는 무지한 존재지만, 그것이 절망적이거나 심각한 것은 아니라고 말한다. 그리고 근본적으로 무지함을 극복할 수 없다는 것을 인정하고 그것을 견뎌야 한다고 이야기한다.

내게 남아 있는 시간이 단 한 시간뿐이라면,
그 시간을 과연 무엇으로 채울 것인가?

나에게 삶이 한 시간밖에 남아 있지 않다면, 그 시간 동안 과연 무엇을 할 것인가? 어떤 사람은
가족들과 보내겠다고 대답할 수도 있고, 또 다른 사람은 마지막 산책을 하겠다고 말할 수도 있다. 하지만 저자는 자신에게 주어진 마지막 한 시간 동안 글을 쓰겠다고 답한다. 자신의 존재는 한 시간 뒤에 사라질지라도 자신의 글은 계속 남아서 전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내 삶이 단 한 시간밖에 남지 않는다면,
나는 죽음에 대항하는 방편으로 글쓰기를 선택할 것입니다.
이것은 보잘것없고 불완전한 술책입니다.
어쩌면 안타깝게 느껴질 만큼 한계가 분명한 술책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비효율적이거나 완전히 무기력한 것은 아닙니다.”

이렇듯 저자는 죽음 앞에 굴복하고 무릎을 꿇기보다 그것을 극복할 수 있는 자신만의 방식을 찾으라고 말한다. 한 시간 뒤, 아니 언젠가 찾아올 죽음 앞에 무기력해지기보다 지금의 삶을 소중하게 남길 수 있는 자신만의 방식을 찾을 때, 자신에게 주어진 인생을 새로운 시선과 마음가짐으로 볼 수 있게 될 거라고 우리에게 알려준다.

삶의 목표와 본질을 상실한
현대인을 위한 생의 철학

“자신의 겪었던 삶을 다시 한번 살 수 있다면, 또다시 삶을 선택하겠습니까?” 이 질문을 던졌을 때 저자의 동료 중 대부분이 “아니요”라고 대답했다고 한다. 하지만 저자는 언제나 어떤 상황에서나 다시 한번 기꺼이 삶을 선택하겠다고 말한다. 삶의 무의미함에도 불구하고, 죽음이 바로 코앞에 있어도, 새로운 삶에서 아무것도 보장되지 않는다고 해도, 다시 삶을 선택하겠다고 대답한다. 그리고 이것은 어쩌면 우물에 빠지려는 아이에게 자신도 모르게 달려가는 것이나 위험에 처한 사람을 구하려는 본능적인 마음처럼 인간적인 유대의 다른 표현일지도 모른다고 말한다.

“삶은 결코 고갈되지도 바닥을 드러내지도 않은 샘물과 같습니다.
그래서 나는 다시 시작하고 싶은 마음을 도저히 거부할 수 없습니다.
그래서 나는 언제든 기꺼이 두 번째 삶을 택할 것입니다.
세 번째 삶도 기꺼이 택할 것입니다.
네 번째 삶도 마다하지 않겠습니다.
수없이 많은 무한한 존재를 선택하겠습니다.
내가 겪었던 것과 같은 모든 존재들을 다시 겪겠습니다.”

무엇보다 저자는 살아간다는 사실이 그 자체로 탐나고,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기적적이라고 이야기한다. 삶은 우리의 의지와 상관없이 주어진 것이지만, 인간은 살아가는 동안 녹슬지 않는 욕망을 마음에 품은 채 끊임없이 새로워지는 존재이기 때문이다. 이렇듯 이 책은 끊임없이 인간이라는 존재가 가진 한계를 이야기하면서도 그럼에도 불구하고 우리가 왜 삶을 선택해야 하며, 삶이라는 것이 과연 어떤 의미인지를 생각하게 한다.

이렇듯 이 책은 비록 삶이 한 시간밖에 남지 않았다고 해도, 죽음이 바로 눈앞에 다가와 있다고 해도, 분노하고 좌절하기보다 그 시간을 소중하고 충실하게 보내야 하는 이유에 대해 이야기한다. 그리고 어떤 마음가짐으로 그 시간을 보낼 것인지에 대해 우리에게 질문을 던진다. 한 문장 한 문장마다 노철학자의 삶에 대한 깊은 사유가 담겨 있는 이 책은 삶의 목표와 본질을 잃고 방황하는 현대인들에게 큰 울림으로 다가온다.

저자소개

삶과 죽음의 의미, 인간과 세상의 본질에 대한 질문을 던지는 철학자이자 저널리스트. 1949년 파리에서 태어나 프랑스 국제철학학교의 교수를 역임하고, 프랑스 국립과학연구센터(CNRS)의 연구원으로 활동했으며, 파리정치대학 등에서 철학을 강의했다.
1972년부터 프랑스의 대표 일간지 〈르몽드〉에서 철학평론을 쓰는 고정 칼럼니스트로 활동했으며, 그 밖에 시사주간지 〈르푸앵〉와 경제일간지 〈레제코〉 등에도 기고했다. 40여 편의 저서를 발표했으며, 그중 여러 권이 전 세계에 소개되며 베스트셀러로 대중의 사랑을 받았다. 
우리나라에 번역된 책으로는 《일상에서 철학하기》, 《위대한 생각과의 만남》, 《처음 시작하는 철학》, 《사물들과 철학하기》, 《희망에 미래는 있는가》 등이 있다.

목차

오늘 나에게 죽음이 찾아온다면 
진지한 생각의 유희에 빠져봅시다
행복한 무지함과 무력한 앎
분노는 부질없는 감정입니다
나에게 남아 있는 시간을 직시해야 합니다
인생은 박동 소리와 같습니다   
완벽한 행복은 존재하지 않습니다
인간은 수많은 생각과 욕망이 공존하는 존재입니다
우리는 죽음 이후를 알 수 없습니다
마지막 한 시간 동안 내가 할 수 있는 단 하나의 일 
나는 죽음에 대항하기 위한 글을 쓰겠습니다
삶과 죽음은 소멸과 계승의 과정입니다
무지에 대한 찬양
진리는 결코 닿을 수 없는 곳에 있습니다
사랑한다는 것과 산다는 것 
증오의 기쁨에 대하여
세상은 빛과 어둠이 얽혀서 돌아갑니다 
어떤 순간에도 다시 삶을 선택하겠습니다
인간은 광기를 통해 위대해집니다
무한한 자연 앞에 우리의 불안은 먼지일 뿐입니다
인류의 역사는 별의 일주운동과 같습니다
당신의 묘비명에 뭐라고 쓰겠습니까?
어떻게 살아야 할지 안다는 것

한줄 서평